이번 비트는 Post Malone X Travis Scott Type Beat "Paradox" 입니다.

BPM 138의 모던락 기타 샘플을 가공한 트랩 비트 입니다.

해당 비트는 제가 운영중인 비트 스토어에서 구매하실 수 있는 비트의 무료버전이며, 무단 도용방지를 위하여 보이스태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 유튜브 채널 구독후 MP3 파일로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보이스 태그가 포함된 무료버전의 비트는 비상업적인 용도에 한하여 사용가능하며, 상업적인 용도로 무단 편집, 사용하였을시에 차후 법적 조치가 있을 수 있음을 알려드리는 바 입니다.

구독 : https://bit.ly/2A7bTNH
구매 / 무료 다운로드 링크 : https://bsta.rs/sxb445

무료 다운로드한 비트는 '비 상업적인 용도' 로만 사용가능 합니다.
사용시 타이틀에 "Prod. By Optical Eyez XL" 와 출처 기입 바랍니다!





Posted by OpticalEyezX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옵티컬 아이즈 엑셀 입니다.
오늘의 포스팅은 이전 편에서 말씀 드린대로 머신 스튜디오 VS 에이블톤 푸쉬 2 비교 사용기 마지막 편 되겠습니다.
최근 구정 연휴를 앞두고 여러가지 잔 일들이 많아서 진작 올렸어야 했는데 포스팅이 많이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 😢


앞선 파트들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이 비교 사용기는 각 기기의 기능들을 설명하거나 하는 강좌의 성격은 아닙니다. 그저 제 개인의 경험상 느낀 점을 간략하게 서술하고 행여 구매를 고려중이신 유저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남기는 코멘트들입니다 😀

그럼 아주 간단명료 하게 최종평 남깁니다.
참고하시기 쉽게 특정 상황을 놓고 얘기하도록 하겠습니다!


1. 작, 편곡시에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Maschine Studio

커다란 화면과 패드, 서드파티 가상악기와의 적절한 궁합, 편리한 사운드 탐색, 개인적으로 가장 직관적으로 스케치 할 수 있는 장비라 생각합니다.

2. 최종 후반 작업까지 하고 싶다.

Ableton Push 2

비트메이킹에 있어서 머신에 비해 조금 뒤지는 부분이 있습니다만, Ableton Live 라는 강력한 DAW가 메인이기에 어레인지, 녹음과 믹스, 마스터링 단계에서 까지 적잖은 도움을 줄 수 있는 컨트롤러라고 생각합니다.

3. 예산이 적다.

Maschine Studio

다른 Host DAW 가 있다는 전제하입니다.
Ableton Push 2 의 경우, 메인이 되는 Ableton Live를 함께 구매하여야 하므로 더 많은 예산이 필요합니다.

4. 비트만 만들면 된다.

Maschine Studio

비트 제작만 할것이라면 이거 하나면 끝납니다. 어레인지 부분이 조금 불편하지만 스케치 단계에서 압도적으로 편리하므로 충분히 메리트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5. Ableton Live 를 사용중이다.

Ableton Push 2

이유 따윈 없습니다. 닥추.

5. 예산이 넉넉하다.

둘다 사라.

결과적으로 두 장비 모두 익스테리어도 훌륭하고 작업실의 간지와 편의를 동시에 책임질 수 있는 좋은 장비입니다.
물론 안 쓴다면 둘 다 필요없죠.

이상 비교 사용기를 마무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P.S.
현재 머신 스튜디오 버전은 단종 된걸로 알고있습니다. 그 다음 버전으로  오디오 인터페이스가 탑재된 머신 MK3 버전이 나왔죠. 구입 고려중이신 유저 분들께선 구글링이나 다른 최신의 정보도 참고하시어 좋은 선택 하시고 즐거운 음악 생활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장비는 필요에 의해 사는겁니다.



Posted by OpticalEyezX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한때 장비가 음악의 전부인 줄 알았던 장비충 옵티컬 아이즈 엑셀입니다.

(써놓고 보니 민망하네요. 장비충은 명예로운 호칭인데 저 같은 라이트 유저가 쓸만한 호칭이 아니거든요.)

오랜 시간 생각만 해오던 걸 좀 써보려 합니다.

네이티브 인스트루먼트의 머신 스튜디오 VS 에이블톤 푸쉬 2 전격비교!

머신의 최신 버전인 MK3 는 비교대상으로 두지 않았습니다. 왜냐면 안 샀으니까요.

제가 오랜 시간 두고 사용하고 있는 이 두 장비를 비교 함으로써 둘중에 어떤 악기를 구매할까- 

고민하시는 유저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파트 1에서는 머신 스튜디오,

이어서 파트 2에서는 푸쉬 2,

그리고 마지막 파트 3 에서는 비교와 총평으로 짧막한 글들을 포스팅 하고자 합니다.


그럼 바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단은 머신 스튜디오의 외관부터 살펴 보겠습니다.

기존에 흑백 액정과는 다르게 (MK1, MK2 기준입니다. MK3은 안 샀다니깐요.) 커다란 컬러 디스플레이 두개가 상단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기존의 고전 액정 게임기 같은 그래픽에서 많이 발전했습니다. 간략한 이미지와 텍스트로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주된 콘트롤 부인 8개의 노브는 그대로 입니다.

또한 기기가 커진 만큼 Shift 키와 패드를 조합한 각종 점프 버튼들이 우측에 자리잡은 조그셔틀과 에디트 버튼으로 대체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우측 상단에는 인풋, 아웃풋에 따른 레벨 미터와 레벨 조정 전용 노브가 있습니다.

기존의 4 X 4, 총 16개의 패드를 가지고 있으며 질감은 평범합니다. 

기기 하단에 스탠드가 내장되어 있어 접거나 펴서 각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와의 연결은 USB를 통해서 이루어지며, 다른 악기와서 연결을 위해 1개의 MIDI 인풋, 3개의 MIDI 아웃풋 단자를 제공합니다.

그리고 두개의 풋 스위치 인풋이 달려있습니다.


'전격비교' 라는 제목을 달았으나 사실 각 기기에 대한 디테일한 부분은 설명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왜냐면 이미 참고하실 만한 오피셜 영상들이나 자료가 많이 때문입니다. 

저도 과거에 머신 1.7 관련 글을 포스팅 한적이 있으니 참고하시고, 

이번 포스트 에서는 구 버전과의 차이점에 집중하여 서술하도록 하겠습니다.


머신은 기본적으로 컴퓨터와 연결하여 작동합니다. (블로그 글 중에 예전 Maschine 관련 글 참고)

Maschine 2.x DAW가 있고 그걸 조종하는 콘트롤러의 형태입니다. 

(Maschine 2.7.1 화면)

기본적인 워크 플로우는 구 버전과 다를바 없습니다.

KOMPLETE 시리즈 악기는 물론이고 자체 매핑포맷인 NKS를 지원하는 서드파티 악기군과의 호환성을 상당히 신경쓴 듯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지원하지 않더라도 VST(i)의 각 파라메터등이 자동으로 어사인 됩니다.

구 버전과의 크나큰 차이점은 패턴들을 조합하여 씬(Scene)을 만들고 그 씬들을 조합하여 편곡할때에 많이 편해졌다는 겁니다.

아이디어 모드 입니다. 마치 에이블톤 라이브의 세션뷰와 비슷한 형태입니다.

패턴들의 조합으로 각 씬을 구성하고 나중에 그 씬들을 차례차례 늘어놓은 방식이며, 그 작업 역시 콘트롤러를 통하여 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샘플러만 있었다면 이제는 오디오 트랙으로 샘플을 불러들여 클립형태로 패턴안에서 재생도 가능합니다.

드럼 신스외에 베이스 신스라는 모듈도 생겨서 간단한 베이스 음원을 만들어 낼 수 도 있습니다.


이 정도면 된 것 같습니다. 이 포스트는 강좌가 아니기 때문에 더 이상의 설명은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머신 스튜디오를 사용하면서 느낀 장점과 단점을 요약해 보겠습니다.


1. 장점


음악 자체에 집중 가능.

커다란 화면과 패드.

사운드 태그가 잘 정리되어 있어 쉽고 빠르게 탐색 가능.


2. 단점


몇년째 발전없는 샘플러 기능. (자동 타임 스트레치 등)

아직도 아쉬운 이펙트 성능과 모자란 믹스툴. (제발 스테레오 툴 하나만)

타 호스트 DAW에 의존해야만 하는 아직은 불완전한 어레인지 기능.

보컬 레코딩이 뭐죠?


이상 머신 스튜디오에 대한 짧은 사용기였습니다. 다음 Ableton Push 2에 대한 포스팅도 기대해 주십시오!


Posted by OpticalEyezXL

댓글을 달아 주세요


때는 바야흐로 2015년 연말.

Ableton Live 9 이 출시됨과 동시에 기존에 Push 가 업그레이드 된 Push 2 콘트롤러가 발매되었습니다.

기존에 AKAI 사와 함께 만든 Push 1 과 달리 자체제작인 것으로 보이며 (뇌피셜)

그래서 그런지 전작의 미국 갬승과 달리 유럽 갬승이 기기 하우징부터 좔좔 흘렀드랬습니다.

운 좋게 기기를 구하여 짧막한 영상을 만들고, 아무도 모르는 저의 유령 유튜브 채널에 올려두었다가 해외 유저들의 관심으로!

당시에 저에게 10만원의 달러수입을 안겨준 그 영상이 되겠습니다. (당시에는 현재처럼 수익창출 시스템 기준이 없었죠)

이전에 올려놓은 영상은 따로 보실 수가 없겠지만 조회수 10만회의 이유로 저는 다음을 꼽습니다.

1. 화상 입은 손 (실제로 댓글에 "너 90살이냐" 혹은 "음악계의 파충류 외계인" 이런 애미없는 댓글이 많았죠.)

2. 틀려버린 베이스 노트 (이것 역시 댓글에 지적이 많았습니다.)

역시 정보화 사회에서는 어그로가 답 입니다.


Posted by OpticalEyezXL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5. 26. 20:34 음악장비

Maschine 교품

 

장장 5개월에 걸친 기다림 (기다리다가 보증기간도 지나버림) 끝에 Maschine 교품을 받았습니다.

워낙 늦어져서 심스뮤직 측에서도 보증기간을 1년으로 연장해 주시기로 했고, 택배를 받아들고

살쾡이 마냥 포장을 벅벅 긁어내고 알맹이를 끄집어내니, 새 기계라 그런지 표면에 기름기가 잘잘 ~

개인적으로는 의심의 여지없이 삘 충만한 장난감이자 악기.

머지않아 신용카드가 발급되면 확장팩 샘플도 지를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할렐루야!

 

'음악장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년 현재 장비목록  (0) 2019.01.17
2017.09 현재 장비목록  (0) 2017.09.28
Maschine 교품  (0) 2012.05.26
Korg M3 73 (+ EXB-FW)  (0) 2012.03.17
2016.01 현재 사용중인 장비목록  (2) 2012.03.16
Posted by OpticalEyezX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본사항
패턴을 만들어 조합하여 음악을 만드는 패턴 시퀀서 기반입니다.
8개의 그룹과 64개의 Scene. 그리고 각 Scene마다 64개의 패턴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구형 드럼머신에서의 방식과 같이 스텝 시퀀스도 가능합니다.
2. 편의성
키보드와 마우스에 손이 거의 안갑니다.
아주 세세하게 노트를 조정할때 (사실 그 기능조차 콘트롤러로 조작가능 합니다.),
그리고 프로젝트 파일을 세이브할때 파일 이름 지정해주는거 빼곤 말이죠.
LCD창을 보면서 머신 라이브러리, 본인이 지정해놓은 라이브러리등을 브라우징하고 로드할 수 있습니다.
드럼킷을 로드하면 한번에 16개의 패드에 맵핑되고, 혹은 자신이 원하는 패드에 원하는 사운드를 매핑시킬 수 있습니다. 오토메이션기능도 레코딩하면서 노브를 돌리며 실시간으로 조절 가능합니다. BPM, 피치, 스윙등의 노브를 돌려서 각 항목들을 조절 할 수 있습니다.
3. VSTi 연동
본인이 가진 VSTi도 함께 연동이 가능합니다.
NI에서 출시된 악기들은 버전업이 되면서 사운드 뱅크 개념으로 로드가 되고 그렇지 않은 악기들은 모듈개념으로 플러그인 로드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악기의 각종 파라메터들이 LCD창에 보여지게 됩니다. 해당하는 노브나 버튼들로 콘트롤 하면 되구요. 만약 보여지지 않는다면 마우스를 통해 시퀀서안에서 콘트롤 가능합니다.
그리고 본인이 사용하시는 DAW에서 VSTi 형태로 Maschine 시퀀서를 로드해서 작업한 노트들을 드래그앤드롭만으로 미디, 혹은 오디오 클립으로 메인 시퀀서상에 옮겨놓을 수 있습니다.
4. 샘플링 기능
내/외부에서부터 샘플링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기기내에 오디오 인터페이스가 내장되지 않아서 본인이 사용하시는 인터페이스를 통해서 받게 되요. 예를 들어 제가 외장으로 가지고 있는 M3에서 건반을 연주하고, 그것을 Mashine으로 바로 녹음해서 가져와서 샘플로 이용가능합니다. 혹은 에디트한 샘플들을 컴퓨터 창에서 원하는 패드로 드래그엔드롭만 해주면 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세부적인 에디트 (샘플의 길이등)도 LCD창을 보면서 노브로 돌려서 조절할 수 있습니다.
5. 사운드
기본 제공되는 소스들은 스테레오감은 좀 떨어지는거 같은데 꽤나 묵직하게 소리를 내줍니다.
내장되어 있는 이펙터들도 준수한 편이구요. 각 사운드단과 그룹별로, 그리고 마스터단에도 4개까지 이펙터 로드 가능합니다. 그리고 로드된 사운드마다 S1200과 MPC60 사운드엔진을 에뮬레이팅하는 기능도 있구요.
6. 단점
처음에 패턴이나 Scene들의 마디를 짧게 시작한다면, 나중에 각 Scene들을 복사해서 음악을 이어나갈때 상당히 귀찮아 집니다. Maschine 시퀀서상에서 Scene과 패턴을 추가/삭제 하는데에 있어 약간의 불편함도 존재하구요. (어떻게 잘 설명할 방법이 없네요. 예를 들면 Scene에 할당된 각 패턴들을 복수선택한다는 등) 이런 사항들은 차후에 업데이트를 통해 개선되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7. 소감
전 메인시퀀서로 FL Studio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같은 패턴 시퀀서 기반이라 그런지 Maschine을 받고 몇시간 정도만에 모든 기능을 숙지 했습니다. (그만큼 쉽습니다.) 단점이라면 단점이겠지만, 워낙 마우스질에 익숙한 터라 Maschine으로 이루어지는 작업속도는 확실히 느립니다. 저같은 경우는 FL에서 EQ도 아날라이저가 함께 있는 플러그인을 사용 중인데, Maschine을 이용할 경우, 수치만을 보면서 조절하기는 아직 어색하네요. 하지만 Maschine은 꽤나 재미있는 인터페이스라서 계속 가지고 있을듯 합니다. 느려진 작업속도만큼 집중도도 요구되고 합니다만, 어느 부분에선 그 길어진 시간의 여유를 통해 괜찮은 아이디어도 많이 떠올리게 되는것 같습니다.

 

Posted by OpticalEyezX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성수 2013.10.15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런치패드하고는 마니 다른가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Yesterday6
Today1
Total25,049

달력

 « |  » 202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